2012/04/22

米国韓国人有権者センター理事のエリス島賞受賞と日本海呼称問題

アメリカで慰安婦の碑を建てるなどの活動している韓国人有権者センター(KAVC -正確には韓国系アメリカ人有権者センター)絡みのニュースがあったので・・・。右の写真の人物がキム・ドンソク、KAVC常任理事。

米国政府を動かせないなら議会を動かせ、というのは、2007年の慰安婦決議で学んだ戦術だろう。彼が受賞するというエリス・アイランド賞については、Wikipedia公式ページ参照。確かに今年度の受賞者の一覧の中にDongsuk Kimの名前が見える。彼の政治活動がどのように米国社会の発展と結びつくのか気になるところである。抗(反?)日の英雄という印象はあるのだが・・・。

ちなみにダニエル・イノウエも過去の受賞者。

米議員"日本海表記再考されなければ"..'草の根の力'

(ニューヨーク=聯合ニュース)国際社会の日本海表記を正そうとする米国僑胞社会の草の根市民運動に米連邦下院の重鎮議員が積極的に参加した。

21日(現地時間)韓人有権者センター(KAVC)によれば民主党所属ビル・パスクレル(Bill Pascrell、ニュージャージー)議員は最近、米国地名委員会(USBGN)に書簡を送って「アジア本土と日本の間にある海の名称を再調査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促した。

パスクレル議員は「多くの有権者が'日本海(Sea of Japan)'表記に対する憂慮を示したし、私もそういう憂慮を共有する」として「'東海'という表現は数百年間、日本海と併記されたり別個で使われてきた」と強調した。引き続き「世界各地にいる韓人たちの憂慮を受け入れて米国地理学協会(NGS)やグーグルなど公信力のある機関もイメージや出版物で東海と日本海を併記している」と指摘した。

パスクレル議員は「日本海でない東海と表記する事例がますます増えているだけに米地名委員会もこの問題に対する既存の立場を再考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繰り返し要求した。

USBGNは米政府の公文書と地図に使われる国内外の地名を統一して混乱を防ぐための目的で設立された連邦政府傘下の機関だ。米国務部はUSBGNの方針により昨年8月、国際水路機構(IHO)に東海を日本海と単独表記すべきという公式意見を提出し、これを契機に僑胞社会で東海表記の訂正運動が本格化した。

8選のパスクレル議員は下院歳入委員会所属だ。予算を握っているので政府機関への影響がかなり強い。彼が東海表記訂正に乗り出してほしいというKAVCの要請に応じたのは地方区にいる韓人有権者8千人の支持を受けられなくては選挙が大変という判断に従ったと見られる。

パスクレル議員はKAVCに別に送った書簡で「韓国が国際社会で権利を剥奪された時期に強要された名前の'日本海'表記に対するみなさんの憂慮を理解する」と明らかにした。彼は「不幸にも米地名委員会はずっと日本海表記を勧告している」として「これまでこの問題をはじめ韓人僑胞社会が直面した様々な懸案について同僚と共に積極的に協力する」と付け加えた。

KAVCのキム・ドンソク常任理事は「米国の政策や立場を変えるには行政府より議会の雰囲気を先に作らなければならない。パスクレル議員の支持を引き出したことは草の根運動の貴重な成果」と話した。キム理事は「パスクレル議員は韓人密集地方区で競争する議員」としながら「選挙を控えた議員に票の集中よりきびしい武器はない」と付け加えた。

KAVCは在米韓人の政治力向上活動を行うニューヨークの草の根有権者運動団体だ。キム理事は昨年、米連邦議員を対象に韓・米自由貿易協定(FTA)早期批准を促す活動を行ったのに続き最近では北へ拉致された人、東海併記、慰安婦問題などを米国政界と市民社会で問題化した。

今月の初めには移民者や移民者家庭出身で米国社会の発展に貢献した人物に授与される「エリス・アイランド章」の受賞者に決定された。

美 의원 “일본해 표기 재고하자”... 풀뿌리의 힘
한인유권자센터, 연방 8선의원 동참 이끌어내 


(뉴욕=연합뉴스) 국제사회의 동해 표기를 바로잡으려는 미국 교포사회의 풀뿌리 시민운동에 미 연방 하원의 중진의원이 적극 동참하고 나섰다.


21일(현지시간) 한인유권자센터(KAVC)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빌 파스크렐(뉴저지) 의원은 최근 미국 지명위원회(USBGN)에 서한을 보내 "아시아 본토와 일본 사이에 있는 바다의 명칭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많은 유권자들이 `일본해(Sea of Japan)' 표기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고 나도 그러한 우려를 공유한다"며 "`동해'라는 표현은 수백년간 일본해와 병기되거나 별개로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각지에 있는 한국인들의 우려를 받아들여 미국지리학협회(NGS)와 구글 등 공신력 있는 기관들도 이미지나 출판물에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스크렐 의원은 "일본해가 아닌 동해로 표기하는 사례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만큼 미 지명위원회도 이 문제에 대한 기존 입장을 재고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USBGN은 미 정부의 공문서와 지도에 사용되는 국내외 지명을 통일해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연방정부 산하 기관이다.


미 국무부는 USBGN의 방침에 따라 지난해 8월 국제수로기구(IHO)에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공식 의견을 제출했고 이를 계기로 교포사회에서 동해 표기 바로잡기 운동이 본격화됐다.


8선인 파스크렐 의원은 하원 세입위원회 소속이다. 예산을 쥐고 있어 정부기관에 대한 입김이 상당히 강한 편이다.


그가 동해 표기 바로잡기에 나서 달라는 KAVC의 요청에 응한 것은 지역구에 있는 한국인 유권자 8천명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서는 선거가 힘들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파스크렐 의원은 KAVC에 별도로 보낸 서한에서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권리를 박탈당한 시절에 강요당한 이름인 `일본해' 표기에 대한 여러분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불행하게도 미 지명위원회는 계속 일본해 표기를 권고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 문제를 비롯해 한인 교포사회가 직면한 여러 현안들에 대해 동료들과 함께 적극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AVC의 김동석 상임이사는 "미국의 정책과 입장을 바꾸려면 행정부보다 의회의 분위기를 먼저 만들어야 한다"며 "파스크렐 의원의 지지를 이끌어 낸 것은 풀뿌리 운동의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김 이사는 "파스크렐 의원은 한인 밀집 지역구에서 경쟁하는 의원"이라며 "선거를 앞둔 의원에게 몰표보다 더한 무기는 없다"고 덧붙였다. KAVC는 재미 한인의 정치력 제고 활동을 벌이는 뉴욕의 풀뿌리 유권자 운동 단체다.


김 이사는 지난해 미 연방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조기 비준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인데 이어 최근에는 납북자, 동해 병기, 위안부 문제 등을 미국 정치권과 시민사회에 이슈화했다.


이달 초에는 이민자나 이민자 가정 출신으로 미국 사회의 발전에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되는 `엘리스 아일랜드상'의 수상자로 결정되기도 했다.

0 件のコメント:

コメントを投稿